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세영 이

허리골절 집에서 치료한다

척추압박골절 치료를 위해 병원을 꼭 가야하나요?

( 병원에서 정확한 원인(병명) 진단을 받는 것은 좋습니다 )

병원을 가는 목적은 도움을 받기 위함입니다.

하지만 병원을 꼭 가야만 치료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원인과 병명이 정확히 (척추압박골절이라는 ) 진단되면...

치료를 위해 반드시 입원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자식들의 직장출근 때문에 간병을 할 사람이 없다면 돌봐줄 분이 없다면 고려해보세요

일반적으로 머리가 아프면 두통약을 먹고 집에서 쉬고 안정을 취하면 대부분 좋아집니다.

(물론 머리가 지속적으로 며칠동안 너무 아프고 가라앉지 않으면 혹시모를 뇌졸중이나 뇌종양 같은 무시무시한 병이 있을까 겁나기도 합니다. 그럴 때는 병원을 가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겠죠.)

본론으로 들어가서

척추압박골절은 자연치유가 되기 때문에 어차피 병원에서 도움을 받는다는 것은 단순히 진통제와 식사 등 간병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다지 꼭 병원에 입원을 할 필요는 딱히 없습니다.

조급해하거나 성급함을 내려놓고 마음의 여유를 가지세요! 느긋하셔야 합니다.

침상안정을 하고 2~3주 정도 기다리면 통증이 가라앉습니다. 그 후 거동을 위해서 척추보조기를 착용하고 집에서 조금씩 거동을 하시면 됩니다. 무리한 활동은 절대로 하지마세요!




집에서 간호할 분이 있다면 병원 입원은 안하셔도 됩니다.

어차피 병원에 입원을 해도 누워있는 것 밖에 따로 치료가 없습니다.

누워있는 것이 치료법입니다.

척추압박골절, 허리골절을 당하면 첫번째가 누워있는 것입니다. 침상안정이라고 합니다.

그것이 치료법입니다.

"누워계세요!" 라고 하면 방치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이 첫번째 치료법입니다.

골절된 부위의 뼈가 들썩들썩 자꾸 움직이면 더 악화 될 수 있고 통증도 더 심해지고 뼈가 가골이 형성되지 않고 뼈가 붙지 않습니다.

그래서 누워서 움직이지 말고 있으라고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오해를 하십니다.

누워 있으라니? 무슨 치료를 해야할 것 아냐?

누워있는 것이 치료의 첫번째입니다.

골절 치료는 가장 중요한 것이 고정시켜 안정화시키고 시간을 기다려야 합니다.

결국 시간이 약입니다. ( 제발 믿으세요! 시간이 치료의 50%입니다. )




두번째가 척추깁스, 척추보조기입니다. 척추압박골절은 보조기가 가장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보조기가 바로 깁스치료입니다. ​ 골절은 뼈를 잘 고정해 주고 안정화시켜주어야 합니다. 바로 깁스치료입니다.


척추압박골절도 마찬가지입니다. ​ 100여 년 전에 석고깁스를 골절치료로 사용하기 시작하였으니까 옛날 같으면 척추에도 깁스를 합니다. ​ 현대는 석고깁스의 재질도 많이 바뀌고 말그대로 현대적으로 바뀌었죠.


깁스대신에 플라스틱 재질의 몸통을 갑옷처럼 감싸고 압박하는 TLSO 척추보조기를 30~40년 동안 사용이 되어 왔습니다. 몸통을 옥죄다 보니 너무 불편하기도 하고 가슴도 답답하고 숨쉬기도 어렵다고 하고 소화도 잘 안된다고도 하고 갈비뼈가 눌려서 아프다고도 하고 더구나 근육을 압박하다보지 근육이 약해지고 아뭏든 너무 너무 힘들다고 합니다. 결국 도저히 못하겠다! ​ TLSO 압박보조기가 과연 효과를 잘 낼 수 있을까 의구심이 듭니다.

결국 조임끈을 헐겁게 하고는 덜렁덜렁 매고 다니게 되죠. 더구나 개인마다 척추는 굴곡이 다르고 체형이 다르고 척추의 길이도 다릅니다. ​ 그런데도 모두 다 몸통만을 압박하여 척추를 구부리지 못하게 TLSO보조기를 채워 꼼짝도 못하게 합니다. ​ 그런데 말입니다. 원래 깁스는 강하게 압박하지 않습니다. 발에 깁스를 하더라도, 손에 깁스를 하더라도... 절대로 압박하지는 않습니다. ​

척추압박골절은 척추를 올바르게 가능한 익스텐션(펴다) 시키는 것이 목적입니다. 그래야 척추뼈가 눌리지 않습니다. ​ 척추를 구부리고 있으면 척추뼈가 맞닿으면서 서로 압력을 주게 됩니다.



스피노메드는 다릅니다.

개인마다 척추 모형에 맞게 부목을 성형합니다. 몸통을 압박하지도 않으면서 척추를 익스텐션 시켜 주며 올바른 자세로 유지하도록 바이오피드백의 원리에 의해 자세를 바르게 유지시켜 줍니다. ​

척추압박골절은 척추를 익스텐션(펴다) 시키는 게 목적입니다.

압박하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척추압박골절의 고통,

정말 활동도 못하겠고

꼼짝말고 누워지내라고 하는데...

너무 아프다.

빨리빨리 낫고 싶다!

하지만 현실은...?


뼈의 골절입니다.

빨리빨리 낫고 싶다고 되는 것이 아닙니다.

골시멘트 한다고 해서 빨리 낫는다고 착각하지 마세요!


뼈의 생성이 치료인데...

뼈라는 것이 빨리 생성이 되지 않습니다.


손을 칼에 살짝 베어도

상처가 아물고 새 살이 나오려면

적어도 2주가 걸립니다.


뼈는 2개월~3개월 걸립니다.

기다리세요!

아파도 기다리는 것 외에 방법이 없습니다.

그것이 보존적치료입니다.


깁스를 하고 기다리는 것이 보존적치료입니다.

척추에는 깁스대신 척추보조기를 합니다.


척추압박골절의 경우라면 척추압박골절은 2동강이 나는 골절이 아니라

압박골절입니다.

주로 50~60대 이상 여성 또는 70~80대 이상의 고령자에게 흔하게 발생됩니다.

골다공증 때문입니다.

골다공증은 노화와 함께 진행이 되기 때문에 사실상 자연적 현상입니다.

젊어서의 골밀도가 좋았다면 나이 들어도 진행이 천천히 일어나지만

젊어서의 골밀도가 그다지 좋지 않았다면 ...

또는 암이라든가 다른 질병으로 스테로이드 처방을 받거나 하면 급작스럽게 골다공증이 진행됩니다.

척추압박골절의 경우는 대부분 노인들이기 때문에 근육과 체력적으로 쇠약해져 있기 때문에 척추압박골절로 인해 고통을 겪습니다. 또한 기타 다른 질병도 함께 있거나 무릎도 안좋고 허리도 예전부터 아팠고 척추관협착증도 있고 고혈압 당뇨는 기본입니다.

젊었다면 그다지 일반적 다리골절, 손골절 처럼 ( 활동도 어느정도 가능하고 깁스 상태에서는 그다지 아프거나 통증도 없습니다. )

조금은 불편하고 힘들겠지만... 그럭저럭 쉽게 큰 고통은 받지않고 넘어갑니다.

추억이 되겠죠.

깁스한 사진을 찍고 깁스 위에 낙서를 하고 웃고 넘어갈 겁니다.


아파도 기다리는 것 외에 방법이 없습니다.

그것이 보존적치료입니다.

조회수 23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척추압박골절 치료 기본을 알면 쉬워요

골절이라고 하면 큰 일이다! 라고 당황해 합니다. 그런데 대부분 95%이상의 골절은 깁스만 하고 1~2개월 지나면 자연치유됩니다. 생활의 불편함은 있지만 그다지 큰 병은 아닙니다. 물론 교통사고 라든가 몇 층에서 떨어지거나 아주 큰 낙상사고라면 뼈가 크게 손상되었다면 신경마비 장애가 있다던가... 그럴 때는 응급수술이 필요할 만큼 아주 크게 다쳤다면..

bottom of page